게시판

노인우울증 환자 5년새 65% 증가

  • 글쓴이 : 관리자
  • 등록일 : 2018-07-18 오후 12:53:31
  • 조회수 : 268
  • 첨부파일: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노령화 진전과 함께 노인우울증 질환자 수도 큰 폭으로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최근 5년간(2004~2009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노인우울증 질환자가 8만9천명에서 14만8천명으로 65.9%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노인 우울증 환자 수를 연령에 따라 '전기노인(65-74세)'과 '후기노인(75세 이상)'으로 구분해보면, 전기노인 질환자는 이 기간 6만4천51명에서 9만7천212명으로 1.5배로 늘었고, 후기노인은 2만4천989명에서 5만509명으로 두배 이상 늘었다.   

 또 2009년을 기준으로 성별 우울증 환자수를 비교하면 여성이 10만4천명으로 남성(4만3천면)에 비해 배 이상 많았다.    노인 우울증 환자 급증으로 관련 진료비도 큰 폭으로 늘었다.    2004년 295억원(남자 89억, 여자 206억원)이던 노인 우울증 진료비는 2009년 659억원(남자 186억원, 여자 473억원)으로 5년 새 2.2배로 늘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과 이병욱 교수는 "노인 우울증은 신체적 질병과 기능상실, 사별과 같은 생활사건, 사회적 지지 체계의 부재, 재정적 어려움 등과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성보다 여성이 우울증이 많은 이유는 우선 중년기 여성들이 폐경 전후에 겪게 되는 호르몬 변화는 물론 육아·가사 및 직장생활의 병행, 시부모님과의 갈등, 남성우위의 사회에서의 생활 등에 따른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전체 : 8 / 현재 : 1/1 페이지

왼쪽으로 이동 오른쪽으로 이동
알림
닫기

본 웹 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본 사이트는
Internet Explorer 8 이하 버전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Internet Explorer 9 이상으로 업데이트 하거나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사파리 최신 브라우저를 이용해 주십시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Internet Explorer Update